연예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설원 위 ‘금발 삐삐’ 변신!
기사입력: 2018/02/08 [14:2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병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설원 위에서 ‘금발 삐삐’로 변신했다. 이는 강원도로 여행을 떠난 그녀가 독특한 여행 패션을 선보인 것으로 여행 중 눈밭에 철퍼덕 넘어지고 사진 구도를 찾아 낑낑거리며 고군분투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전진수 / 연출 황지영 임찬) 232회에서는 혼자서 떠난 박나래의 강원도 여행이 공개된다.

 

우선 박나래가 독보적인 패션감각을 뽐내며 여행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녀는 노란 양 갈래 머리가 붙은 모자를 쓰고 사진을 찍기 위해 하늘을 나는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그녀는 “알프스 소녀 하이디처럼 귀엽고 상큼하게~”라며 스스로의 패션을 자체 평가하며 매우 만족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박나래는 새하얀 눈밭에 꽈당 넘어지면서도 마치 수맥을 찾는 듯 삼각대를 들고 사진 명소를 찾으며 인생샷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쏟아부었다. 공개된 사진 속 모습만으로도 그녀의 강원도 여행이 순탄치 않았음이 느껴져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박나래는 출발 전부터 여행지에서 생기는 갑작스러운 로맨스를 기대하며 강원도로 향하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그녀가 버스 뒷자리에 앉은 남성 여행객에게 “혼자 오셨나 봐요?”라며 적극적으로 말을 걸었다는 후문.

 

과연 박나래는 소원대로 혼자 갔다 둘이 돼 돌아올 수 있을지, 알프스 소녀로 빙의한 강원도 여행은 오는 9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