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구리시, 복지 사각지대 쾌적한 주거환경 정비
목양교회 자원봉사팀과 함께 수택2동 청장년 1인 가구에 도배·장판 교체
기사입력: 2019/04/30 [11:43]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29일 복지 사각지대 발굴 대상자 중 주거 환경 취약 상태에 처한 청장년 1인 가구를 방문하여 도배·장판 및 환경 개선 사업을 실시해 아름다운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관내 목양교회(담임목사 공진수) 자원봉사팀과 함께 진행한 이날 정비 활동에서는 노후된 벽지와 장판을 교체하는 한편 낙후된 주거 환경을 깨끗이 정리하는 작업이 진행되었다. 그동안 깨끗하지 못한 주거 환경 속에서 생활하던 대상자는 이날 깨끗해진 집에서 환하게 웃으며 봉사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특히 이날 환경 개선을 실시한 가구는 수택2동 집주인의 신고로 하마터면 생명을 잃을 뻔한 위기 상황에 처한 대상자의 가구였다. 시 희망복지팀은 신고 당시 즉시 현장을 방문하여 병원으로 후송해 응급 입원시켜 치료를 받도록 하였다. 가족이 없는 1인 단독 가구로 알코올에 의존하여 삶을 포기하려고 했던 정○○ 씨(만 49세)는 따뜻한 이웃의 관심과 사랑으로 현재 건강을 조금씩 회복하고 있으며, 삶의 희망을 찾아가고 있다.


목양교회 자원봉사팀은 “도배·장판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이 위협받는데도 불구하고 불편 사항을 개선할 엄두도 내지 못하는 가정들이 많을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 꾸준한 봉사활동으로 이웃 사랑을 실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희망복지팀은 관내 주거 및 생계 취약 계층을 지원하고자 지역 내 민간 기관 및 단체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위기 상황에 놓은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고아성, 편안하면서도 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