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폭우로 인한 피해 줄일 수 있다 ♠
기사입력: 2011/08/03 [03:41]  최종편집: ⓒ 보도뉴스
양정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나긴 장마에 이어 기록적인 폭우가 계속되는 가운데 수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상이변으로 또한 104년만의 집중호우라며 하늘만을 탓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집중호우는 해마다 반복되고 있으며 장마 이후의 기습적인 국지성 호우는 충분히 예견되어 있던 일이다. 결국 안이한 대응과 재해대책으로 인해 자연 앞에서 속수무책이 되어버리고 말았으며 침수, 정전, 교통마비 등 그 피해를 고스란히 당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옛 말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는 말이 있다. 사전에 대책을 마련하고 대비하는 것이 보다 현명하다 하겠으나 소를 잃고도 외양간을 고치지 않는 것이 더욱 큰 문제이다. 앞으로도 몇 개의 태풍이 상륙하고 호우가 예상되는 가운데 반복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한 안전수칙을 다시금 확인하고 숙지해야 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하수구나 배수구를 점검하고, 가스와 전기사용에 대한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있어야 하며 차량운행 시 속도를 줄이고, 침수나 산사태 등에 대비하여 대피장소와 대피요령을 미리 알고 대처한다면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아직 집중호우는 그치지 않았다. 사후복구에 치중하기보다는 예방안전에 우선적 노력을 경주하고 자연재난으로 책임을 회피하기보다는 얼마나 사전준비를 철저히 했는가를 반성해야 할 때이다. 거대한 자연 앞에서 인간은 한없이 작은 존재라고는 하지만 무엇보다 소중한 생명을 잃는 피해는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 순천소방서 저전119안전센터 양정학.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집중호우 관련기사목록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