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
[고창군] “넓고 안전한 곳에서 고추 사고 팔아요” 고창군 ‘건고추 장터’ 개장
- ‘건고추 장터’ 개장으로 농가, 상인, 소비자 모두 활짝 웃음
기사입력: 2021/08/02 [15:35]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창군이 본격적인 고추 출하시기에 맞춰 ‘건고추 장터’를 이달부터 농산물종합유통센터 본관동에서 개장한다.

 

건고추 장터는 10월까지 매월 3일과 8일 고창 5일 장날에 새벽 6시부터 오전 12시까지 운영한다. 군에서 그늘막 등 부대시설과 고객쉼터, 셔틀버스를 제공해 농가와 소비자들이 편하게 고추를 사고 팔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고창군은 건고추장터 활성화를 위해 특별교부세 예산(5억원)을 확보해 올해내 비가림시설 등 편의시설 설치를 통한 장터의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다.

 

이밖에 건고추 포장재 지원사업을 통해 고창에서 생산된 우수한 고추임을 인증하여 상품가치를 높이고 소비자 인지도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

 

고창군청 조우삼 농어촌식품과장은 “고추 생산농가는 안정적인 판로가 확보되고, 상인과 소비자들은 우수함 품질의 건고추를 구매할 수 있어 모두 만족해 하고 있다”며 “장터가 활성화 되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슬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