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원도
[강원도] 토종 민물고기「대농갱이」인공종자 30만마리 방류
- 8.23(월) ~ 9.1(수), 6개 시·군 하천에 방류 예정 -
기사입력: 2021/08/23 [12:04]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도 내수면자원센터는 메기목 동자개과의 민물고기인 대농갱이 종자 30만 마리(5~7cm급)를 오는 8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도내 6개 시·군 서식적지에 5만마리씩 방류할 계획이다.

 

첫 번째 일정으로 8.23.(월) 15시, 횡성군 서원면 이리천에 대농갱이치어(5cm이상) 5만마리를 방류하며, 이후 홍천군(8.24.), 철원군(8.25.), 영월군(8.26.), 평창군(8.27.), 원주시(9.1.)에 순차적으로 5만마리씩 방류하게 된다.

 

대농갱이는 민물고기 중 맛이 좋고 담백하여 매운탕으로인기가 높은 내수면의 주요 품종이다. 하지만 최근 급격한기후변화 및 외래어종 확산에 따라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어 자원 보호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 방류는 점차 사라져가는 대농갱이의 자원증강과 내수면 생태계보호를위하여 추진하며, 방류 2 ~ 3년 후에는 전장 30cm 전후로 성장하여 자원회복 및 내수면 어가에 소득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내수면자원센터에서는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대농갱이 종자127만마리를 방류한 바 있으며, 도내 내수면 여건에 적합한 우리나라 토종 민물고기의 자원회복을 위해 방류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

 

강원도 내수면자원센터(소장 김영갑)는 앞으로도 “내수면 어업인 주소득 품종의 대량생산·방류 뿐 만 아니라, 아직까지 기술개발 되지않은 우리나라 토종 민물고기의 자원회복을 위한 연구를 통해 내수면 생태계 보호 및 종 보존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슬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