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금저축보험 소득공제 복리 VS 변액연금보험 스텝업 고수익 연금보험 비교
세테크 연금저축보험과 원금2배 변액연금 선택은 라이프스타일에 맞춰야
기사입력: 2012/03/28 [11:54]  최종편집: ⓒ 보도뉴스
한지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인빈곤률 OECD 1위, 연금보험 반드시 필요

대한민국은 노후대비가 꼭 필요한 나라이지만 그에 반해 노후준비는 한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0년 5월 청년,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948.1만명인 55~79세 고령층 인구 중 45.9%가 연금을 수령한 적이 있으며 월평균 연금수령액은 ‘10만원 미만’이 45.6%로 가장 많았다고 한다. 전체 수령자 평균은 35만원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OECD에 통계에도 65세 이상 노령인구의 소득 빈곤율이 우리나라가 무려 45.1%로 OECD국 중 가장 높게 나왔다. 또 부동산이나 은행예금으로 자산이 있는 실버계층의 경우에도 최근의 초저금리로 인해 월 이자를 통한 생계가 불가능한 실정이다. 불경기인 지금은 어느때보다도 노후시기의 수입원을 가능케 할 상품이 필요하다.

따라서 정부가 지원하는 기초적 노후수단 이외에 개인적인 노후대비가 필수적인 시대이다. 이에 대한 해답이 개인연금보험 상품들이다. 요즘 공시이율 연금보험이나, 소득공제용 연금저축보험, 그리고 변액보험인 변액연금보험, 복리형 저축보험 등으로 본인들의 노후대비를 하는 이들이 부쩍 늘고 있다. 그렇다면 연금보험비교견적을 통한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연금보험은 과연 무엇일까? 우리는 변액연금보험과 연금저축보험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한지우 기자
연말정산 소득공제 세테크 복리이자 상품, 연금저축보험 

연말정산에 400만원까지 소득공제가 되는 노후대비 연금보험 상품이 연금저축보험이다.
연금저축보험 은 근로소득자에게 소득공제의 혜택을 주는 연금저축으로 세제적격연금이라고도 불린다. 세테크가 가능한데다 공시이율을 따르는 금리연동형 상품으로 채권이나 주식에 투자하는 변액보험처럼 손해를 입을 확률이 없고 복리이자가 가능하기에 적금같은 은행 저축상품들보다 높은 수익이 가능하다.

연금저축보험 가입시는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는데 중도해지 등 일시금으로 수령하게 되면 22%의 중도해지가산세가 부과된다. 소득공제 혜택본 만큼 과세되며 (22% 원천징수), 5년 이내 해지 시 해지가산세 2.2% 가 부과된다. 즉 중도해지는 명백한 손해라는 점이다. 복리이자만 생각하고 연금 이외의 목돈수령을 목적으로 가입해서도 안된다. 리스크의 최소화를 추구하는 안정성 위주의 투자자나 공격성투자를 줄여야하는 장년층에게 알맞는 상품이라 하겠다.

신규가입을 하게 되면 월 34만 원씩 가입해 연 400만 원 납입시 소득공제 400만 원까지 가능하고, 기존 가입고객 역시 올해부터 최대 400만 원 소득공제가 확대 적용된다. 또 월 납입료가 적은 상태라면 추가납입을 통해 소득공제 혜택을 확대 할 수 있다.

증시호황엔 고수익, 불황엔 원금 2~3배 보장, 변액연금보험

변액연금보험은 펀드와 주식에 투자해 고수익을 노릴수 있고 원금보장 옵션까지 더해져 호황과 불황에 모두 대처하는 일석이조의 상품이다.
일반 연금보험은 공시이율에 따라 연금수령액이 결정되는 안정적인 보험상품으로써 큰 이익을 기대하긴 힘든게 특징이고 변액연금보험은 펀드투자 수익에 따라 연금 수령액이 결정되는 보험상품으로 좀 더 공격적인 투자가 가능한게 특징이다. 물론 공격적이라해서 리스크가 큰 것도 아니다. 요즘 변액연금보험 상품은 수익율이 마이너스가 되더라도 연금으로 수령시 원금 이상은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생명보험사 변액연금보험 은 고수익을 달성시 보험금 또는 환급금이 증가함으로서 기존 연금보험의 가장 큰 단점이였던 물가상승에 따른 화폐의 실질가치 하락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보완할 수 있다.
게다가 최근에는 원금의 최고 200%까지 보증해주는 상품들이 출시되어 최근 변액연금보험이 노후준비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변액연금보험은 펀드나 주식에 투입하는 변액상품성향을 갖고 있으면서도 펀드 수익률이 오르면 연금적립금 보증비율도 단계적으로 늘어나게 해 노후연금의 안정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계약자 적립금이 단계별 수익률(120%, 150%, 180%, 200%)을 달성할 때마다 연금 개시 시점에 해당 금액을 최저 보증해준다. 한번 얻은 수익을 증시 변동과 관계없이 지킬 수 있도록 한 것. 연금 개시 3년 전까지 한번이라도 적립금이 120%를 달성하면 이후 펀드 수익률이 떨어져도 이 금액이 연금적립액으로 보장된다.
증시호황엔 고수익을 노릴수 있고 불황엔 원금보장으로 손해를 줄이는 효과를 누리게 된다. 따라서 변액연금보험을 이용하면 월 10~20만원의 소액으로도 노후준비가 가능해진다.

전문가와 함께 나에게 맞는 연금보험 비교 후 선택할 것 

연금보험 가입 시에는 다음 사항을 참고해야 손해를 줄일 수 있는데
첫째로 연금보험은 장기적으로 가져가야 이득인 상품이므로 해지는 금물이며, 또 운용회사는 어디인지, 사업비는 어떤지, 회사의 재정구조는 안전한지에 따라 내 상품의 수익률이 결정나기에 연금보험에 가입한 기존 고객이나 가입 예정인 고객들은 전문 자산관리사와 함께 회사별 수익률을 생명보험협회를 통해 꼼꼼히 따져 볼 필요가 있다.

최근 연금보험비교 전문사이트 (www.ygmnet.com) 에서는 정상급 자산관리사들이 온라인상담으로 20여개 생보사들의 사업비, 수수료를 비교분석하여 객관성있게 연금보험 추천을 돕고 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연금저축보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