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주시
[공주시] 공주시, KTX공주역 활성화 방안 해법 모색
-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 갖고 KTX공주역 활성화 방안 머리 맞대 -
기사입력: 2021/10/20 [12:18]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지난 19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공주역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35번째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충남연구원 이인배 수석연구위원의 진행으로 충남연구원, 국토연구원 및 세종교통연구소 등 관련 전문가와 한국철도공사 공주역장 및 공주시민들이 참석했다.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의 발제 자료에 따르면, KTX공주역 이용객 현황은 지난 2016년 일일평균 405명에서 2018년 608명, 2019년 682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승차자는 충남 비중이 95.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시군별로는 공주시가 58%, 논산시 19%, 부여군 14% 등이었으며, 하차자는 전북 비중이 27.6%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서울 22.4%, 경기도 15.9% 등의 순이었다.

 

철도와 고속철도의 이용객이 2004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공주지역 관광객 증가 및 세종시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 점 등은 향후 KTX공주역의 수요 확대에 긍정적 요인으로 분석됐다.

 

반면, 이용률이 높은 공주와 논산, 부여의 인구가 정체되고 있고, 부족한 대중교통 노선 등은 부정적 요인으로 꼽혔다.

 

따라서 김 연구위원은 ▲교통망 개선을 통한 입지적 한계 극복 ▲역사에 새로운 역할 부여와 활력도 제고 ▲인지도와 이미지 개선을 통한 관심도 제고 등 다각적인 접근을 통한 공주역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충남연구원 김원철 연구실장은 ▲공주BRT 운행노선 확대 ▲BRT환승센터 및 정류장 건설 ▲버스 우선 신호 도입 ▲KTX공주역과 국도40호선 연결도로 건설 등을 통한 활성화 방안을 제안했다.

 

토론 참석자들은 수도권을 겨냥한 1박 2일 여행코스를 개발하거나 공주역 인근에 산업단지 등을 개발해 공주역의 이용 가치를 점차 높여가는 등 입지적 한계를 극복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논의된 의견과 건의 사항 등을 검토해 향후 시 정 책 수립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김정섭 시장은 “공주역 활성화를 위해 공주역 활성화 TF팀을 출범시키고 지방도 선형개량 사업, 대중교통 증편 등 접근성 개선을 위한 여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 중앙부처, 충청남도 및 한국철도공사와 적극 협력해 KTX공주역을 반드시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이상윤, 다채롭게 물들인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