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화천군
[화천군] 내륙의 바다 파로호 향토 어족자원 확충
화천군, 어족자원 증대 위해 향토어종 92만 마리 방류
2005년부터 토종 어류 총 1억7,700만 마리 지속 방류
기사입력: 2021/10/20 [12:21]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천군이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파로호의 향토 어족자원 확충에 지속적으로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파로호의 생태계 복원과 낚시 등 내수면 관광레저 산업의 부활을 위해서다.

 

군은 오는 21일 오후 1시30분 간동면 구만리 파로호 선착장 인근에서 잉어 40만5,000여 마리, 붕어 52만 마리 등 총 92만5,000여 마리 방류행사를 개최한다.

 

파로호는 1970~1980년대에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낚시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당시 서울 등지에서 파로호까지 낚싯꾼을 실어 나르던 전세버스가 수시로 오갈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뤄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됐다.

 

이후 평화의 댐 공사와 남획 등으로 어족자원이 급감했지만, 화천군은 2005년부터 지금까지 1억7,700만 마리 이상의 향토어종을 방류해오고 있다.

 

방류한 어종도 뱀장어, 붕어, 잉어, 동자개, 대농갱이, 참게 등 다양하다.

 

특히 지난해에는 구만리 토속어류 종묘배양장에서 고급 어종인 쏘가리 치어 자체 생산에 성공해 3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최근 전통적 낚시 뿐 아니라, 스포츠 피싱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화천군은 파로호의 어족자원이 증가하면, 낚시객 유입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 파로호 유람선 관광이 시작되면, 평화의 댐 관광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파로호 어족자원 증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너를 닮은 사람’ 고현정, 슬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