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통영시
[통영시] 박경리 선생 유품, 고향 통영으로 귀환!
기사입력: 2021/10/20 [15:52]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영시는 지난 10월 8일 원주시 토지문화재단을방문하여 박경리 선생이 생전에 사용하시던 유품 2점을 인수 완료했다.

 

유품은 故 박경리선생의 손자 김세희 토지문화재단이사장이 관리하던 것으로 박경리기념관의 전시개편 예정에 맞춰장롱 1점은 기증 받았고, 나비장(통영머릿장)은 장기대여를 했다.

 

특히, 나비장(통영머릿장)은 박경리 유고시집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에 잘 언급되어있다. 서울에 거주하던 박경리 선생이 6.25전쟁으로 고향인 통영으로 피난 왔을 때, 할머니 유품인 나비장석 귀목장을 아버지로부터 받았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박경리 선생이 평생 옆에 두고 소중히 간직한 유품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통영시 산양읍에 위치한 박경리기념관은 새로운 전시관과 시설개선을 위한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유품은 리모델링이 완료되는대로새단장한 기념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다시 한 번 시민을 대표하여 기증하신 김세희 토지문화재단 이사장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통영 품으로 돌아온 박경리 선생의 유품이 시민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태희, '메리메리크리스마스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