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
[경주시] 경주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 본격 추진
- 재선충병 감염목 다량 발생한 선도동, 현곡면, 남산 일원 등 피해가 많은 24개 구역, 5만본 방제대상목 제거작업 실시
- ‘스마트산림재해’ 앱을 통해 재선충병 감염 소나무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어…
기사입력: 2021/10/21 [16:59]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가 푸른 소나무숲 보존에 행정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주시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2021년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04년 12월에 양남면 수렴리 일대에서 처음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은 2015년을 기점으로 줄어드는 추세로, 시는 이번 하반기 방제대상목을 지난해 대비 8000본이 감소한 5만본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먼저 재선충병 감염목이 다량 발생하고 있는 선도동과 현곡면, 남산 일원에서의 방제작업을 시작으로 피해가 많은 24개 구역, 5만본의 방제대상목을 제거할 예정이다.

 

또 재선충병 예방나무 주사는 지난해 90㏊보다 확대된 150㏊ 면적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소나무재선충병은 ‘스마트산림재해’ 앱을 통해 누구라도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다.

 

김진영 경주시 산림경영과장은 “선제적 방제작업과 예방나무주사 확대 실시 등으로 재선충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변에서 소나무 고사목을 발견하게 되면 재선충병 신고앱을 이용해 즉시 신고해 주길 바란다”며 시민 협조를 당부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이상윤, 다채롭게 물들인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