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기후 위기 대비, 먹거리 생태전환교육 포럼 개최
생태전환과 기후를 생각하는 학교 먹거리 교육 포럼
기사입력: 2021/11/11 [10:2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기후 위기와 위드 코로나 시대,친환경 무상급식 10년의 성과를 조명하고 먹거리 생태전환교육의 목표와 취지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하여 ‘생태전환과 기후를 생각하는학교의 먹거리교육 포럼’을 11월 12일(금)에서울교육 유튜브(YouTube)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먹거리가 지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깨닫고 이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은 미래 세대에게 실수를 범하고 있는 것이라는 반성적 성찰을 통해 학교급식이 갖는 교육적 기능, 즉 먹거리의 생산부터 유통, 소비, 폐기에 이르는 전체 과정을 이해하고자 기획되었다. 따라서 인간의 건강, 생태계의 건강, 기후 위기 완화를 고려하는 학교의 먹거리교육의 중요성을 확산시키고자 오전은 국제포럼으로 진행되고 오후는 국내 포럼으로 진행된다.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은 생태계의 보전과 생물 다양성의 복원을 위하여 먹거리 생태전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학교의 특성과 여건을 고려한 구체적 방향성을 모색하고자 국내외 전문가, 학자, 교사, 학생 등 다양한 주체들과 함께 패널로 참석한다.

 

기조연설은 정성헌(한국DMZ평화생명동산 이사장)이 맡아 ′생명・평화・공경: 생명살림의 교육′이라는 주제로 기후위기와 위드코로나 시대, 교육이 어떤 방향을 지향하고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설명한다.

 

세션1은 정건화(한신대 경제학과 교수)가 ′생태적 상상력과 미래교육′이라는 주제로 패널 조희연(서울특별시교육감), 질리언(저드슨 시몬프레이저 대학 교수/캐나다), 미리언(비엘라 지구헌장 사무국장/코스타리카)과 토론을 진행한다.

 

세션2는 이재영(공주대 환경교육과 교수)가 패널 엠마 핀(지구의 친구들 협력연구자/미국), 토모코(아라카와 아시아농촌연구소 디렉터/일본), 김유익(신향촌건설운동 활동가/중국)과′세계의 농업과 지속가능교육′이라는주제로 토론을 진행한다.

 

세션3은 한윤정(한신대 민주사회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의 진행으로 ′학교급식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에 대하여 패널 김흥주(원광대 사회복지학 교수)′, 조길예(기후행동비건네트워크대표), 이의철(작업환경의학 전문의)가 토론에 참여한다.

 

세션4에서는 ′그린(GREEN)급식 학생 공론장′이 열리는데, 신지혜(서울대 대학원 비전임교수)가 그린(GREEN)급식에 대해 발제하고,배성호(송중초 교사)가 ‘학생행동 365’학생(20명), 조희연 교육감과함께 열띤 토론장을 연다.

 

서울시교육청(조희연 교육감)은 포럼을 통해 토론과정에서 나오는 의미 있는 메시지는, 기후를 생각하는 학교의 먹거리교육 정책에 큰 힘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생태전환 급식 정책추진에 용기를 내어 한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불후의 명곡' 백지영-황치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