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중고차, 저렴한 가격으로 알짜매물 될 수 있는 요건 무엇일까
- 확신이 안되면 맞춤형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
기사입력: 2013/03/04 [19:54]  최종편집: ⓒ 보도뉴스
카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첫 차 구입연령이 20대로 낮아지는 등 젊은 세대들의 자동차 보유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그 중 자동차 구매의 주 소비층인 30~40대보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20대가 저렴한 중고차에 큰 유혹을 느낀다. 하지만 저렴하다고 무조건 나쁜 차는 아니다. 중고차가격을 결정하는 요인인 연식, 주행거리, 출신, 사고여부 등을 알고있다면 저렴하면서도 좋은 알짜매물을 구입할 수 있다. 중고차 가격이 저렴하면서 알짜매물이 될 수 있는 요건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 차량가격의 80%이상만 있다면 신차급 중고차가 갑!

임판차를 포함한 신차급 중고차는 중고차 시장에서 구입할 수 있는 가장 경제적인 유형으로 꼽힌다.

짧은 연식에서 비롯된 쾌적한 차량상태, 이혼 이력으로 낮아진 차량가격, 신차에 비해 훨씬 저렴한 이전비용 등 금전적인 장점이외에도 추가로 장착된 편의사양이 있다면 덤으로 얻을 수 있다. 그렇지만 차량구입비용으로 현금이 중고차가격의 80%미만이라면 중고차할부 금리라는 변수를 만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 단순 접촉사고는 저렴해도 괜찮은 차

사고 이력이 있는 차량이라고 무조건 피해야 할까? 그렇지 않다. 작은 접촉사고 라도 보험처리를 하게 되면 보험개발원에 사고이력이 등록되고, 이는 중고차가격을 감가시키는 중대요소가 된다. 단순 접촉사고로 프런트펜더나 본네트, 문짝 등 외형의 판넬에 대한 도색, 판금 등은 가격이 떨어져도 성능에 이상을 주지 않기 때문에 예산과 가격을 맞추어야 할 경우 저렴해도 괜찮은 차에 속한다.

반면 똑같이 판금을 거쳤다고 하더라도, 부위가 휠 하우스나 루프 등 성능에 관계되거나 큰 사고일 때 발생하는 사고 부위라면 차체가 받은 충격을 유추할 수 있으므로 가격이 저렴하더라도 성능면에서는 좋은 편이라고 말하기 힘든 대표 유형이다.


■ 장기렌트카는 1인 소유차와 다름없어

중고차 시장에서 렌터카 이력은 가격하락의 큰 요인이다. 하지만 영업용 렌트카가 아닌 장기렌트카의 용도로 사용되었다면 저렴해도 괜찮은 차에 속한다. 장기렌트카의 경우엔 차량유지보수가 엄격하게 시행되고 1인 소유차와 크게 다를바 없어 저렴한 중고차 구매를 원하는 소비자들이 고려해 볼 수 있다.


■ 주행거리가 길다면 차계부가 있는지를 먼저 확인해야

평균주행거리인 1년 20,000~25,000km를 기준으로, 연식대비 긴 주행거리는 중고차가격 산정 시 1000km당 최대 20~30만원까지 감가를 받는다. 따라서 긴 주행거리로 인해 가격이 떨어진 차는 쌀수록 안 좋은 차량에 속한다. 하지만 자동차 주행거리도 틈이 있다. 일반적으로 차량정비소에서 소모품 교체시기를 보통 주행거리 단위로 통보를 한다. 그러므로 차계부 혹은 교체가 적시에 잘된 차량을 증빙할 수 있다면 믿어도 좋다. 하지만 증빙이 되지 않거나 짧은 기간내 연평균 2~3배가 넘게 주행한 차량이라면 보다 더 꼼꼼하게 체크해야 한다.


중고차사이트 카즈(
http://www.carz.co.kr) 매매가이드에 따르면 가격이 낮은 중고차가 비싼 신차보다 좋을 수는 없지만, 카즈 특가 중고차처럼 급매, 위탁차량, 신차급 중고차, 그리고 장기렌터카 등과 같이 빈틈을 잘 공략한다면 저렴하면서도 가치가 높은 중고차를 구입할 수 있다.
중고차는 카즈
자료문의 : 카즈 홍보팀 1588-5578, psj2sy@carz.co.kr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