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중고차 시장에 튜닝카 돌발상황
기사입력: 2013/03/13 [15:48]  최종편집: ⓒ 보도뉴스
카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차를 사면 튜닝에 대한 욕심이 생긴다.

그렇다면 어떤 부위의 튜닝을 가장 많이 할까? 중고차 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가 최근 등록된 튜닝중고차 814대를 대상으로 튜닝 통계를 발표했다.

성능보다는 보여주기 위한 성향이 강한 외부튜닝은 1074건, 엔진/미션과 같은 성능, 분위기를 위한 오디오/비디오 등 내부 인테리어 튜닝은 607건이었다. 세부항목을 보면 휠/서스펜션 튜닝이 437건으로 전체 튜닝 1681건 중 26%를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LED/램프 튜닝이 335건, 인테리어 튜닝이 278건으로 각각 19.9%, 16.5%였다.

튜닝 차종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튜닝이 이뤄질 것 같은 스포츠카는 의외로 95건에 그쳤는데, 소형과 준중형이 216건으로 가장 많았고, 중형차 177건, SUV/RV 143건, 대형차 135건이었다. 개별 중고차 모델은 준중형 아반떼가 가장 많은 65건, 그랜져 투스카니, SM5가 각각 61, 51, 45건으로 뒤를 이었다.

카즈 데이터리서치팀은 “튜닝중고차는 중고차가격이 일반 매물 보다 싼 경우가 많아 자동차 마니아, 알뜰족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는 유형이다. 외부튜닝이 많은 이유는 타인을 의식하며 개성을 표현하는 성향을 반영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예전처럼 화려하거나 튀기보다는 휠/서스펜션과 같은 무난하지만 세련되고 럭셔리한 느낌을 주는 유형으로 변하면서, 튜닝중고차도 싼 차만 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중고차는 카즈
자료문의 : 카즈 홍보팀 1588-5578, psj2sy@carz.co.kr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