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중고차매매 불문률…절대 지켜야 하는 ‘3가지’
- 차량성능 불량부터 벌금형 및 과태료 부과까지
기사입력: 2013/03/28 [15:42]  최종편집: ⓒ 보도뉴스
카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고품을 거래할 때는 절대 구입해서는 안되는 불문률이 있다. 단가가 높은 중고자동차일 경우에는 더욱 그 불문률을 지켜야 한다. 바로 무적차량인 대포차와 성능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사고차가 그 대표적인 유형이다.
 
대포차를 사면 안되는 이유는 너무나 당연해 풀어 쓰기가 민망할 정도다. 대포차란 자동차 매매시 명의이전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아 자동차 등록원부상의 소유자와 실제 차량 운행자가 다른 불법 차량을 일컫는다.
 
사실 대포차는 각종 세금이나 과태료가 타고 다니는 실소유자에게 부과되지 않고 이미 자동차를 넘기거나 포기한 형식적인 명의자에게 부과된다. 제대로 명의 이전이 되지 않았다는 것은 세금 포탈뿐만 아니라 문서위조, 그로 인한 다른 사람에게로의 피해 이전 등의 수많은 죄목이 추가될 수 있다. 대포차로 인한 피해 중 상당수가 약간의 금전적 이득때문에 명의를 빌려주어 큰 피해를 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대표적으로 기초생활수급권자 자격이 박탈되거나, 건강보험료 인상이 그 사례라고 한다.
 
그렇다고 대포차가 꼭 명의자에게만 피해를 주는 것은 아니다. 중고차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 박성진 데이터리서치 팀장에 따르면 “대포차를 운행하다 적발될 경우 차량압류는 물론 벌금형 및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또한 자동차 보험가입이 안되었기 때문에, 교통사고시에는 아무런 보험혜택을 받을 수 없다.”고 말한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세금 체납된 차량인 상태로 운행 중에 적발되면 자동차를 압류 당할 수 있고, 교통사고라도 나게 되면 아무런 보험 혜택도 받을 수 없다. 대포차 운행이 적발될 경우 대포차를 되판 사람은 징역 2년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고, 대포차를 사서 자기 앞으로 이전등록하지 않은 채 타고 다니는 사람 역시 차량 압류와 함께 5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지게 된다.
 
대포차가 불법적인 행위가 포함된 유형이라면 합법적인 범위에서는 침수차를 피하는 것이 좋다. 침수차는 시기적으로 장마철 혹은 태풍이 지나가는 6~10월 사이에 주로 발생되어 중고차가격이 가장 많이 떨어지는 11~12월까지 거래된다. 자동차는 수십만개의 부품과 첨단 기술이 결합된 종합제품이다. 이런 조합에 침수된 차는 당연히 이로울 것이 없다.
 
침수차의 피해를 받지 않으려면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먼저 보험개발원의 사고이력조회를 통해 차적을 조회해야 한다. 카즈처럼 무료로 사고이력조회를 제공하는 중고차사이트를 통해 보험개발원의 사고이력조회 서비스를 이용해서 최소한의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좋다. 중고차를 매매할 때는 반드시 차량에 대한 성능과 상태점검 내용을 매수인에게 고지해야 하는데, 여기에는 1차적인 침수여부는 물론 성능점검을 받은 날짜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혹시 발생할 지 모를 일에 대비에 중고차매매시에 “침수차로 판명날 경우 환불 조치한다”는 내용도 계약서에 포함시키면 좋다. 또 다른 방법으로 확률적으로 침수차가 출몰할 시기를 피하는 것이다.
 
카즈에서는 우선 폭우피해 이전에 중고차 시장에 유입된 차량을 찾는 것을 추천한다. 폭우 이전에 성능점검을 받은 중고차를 검토하는 것인데, 성능점검 받은 후 침수가 될 수도 있고 차량이 오랜 기간 판매되지 않아 성능 점검을 최근 갱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에는 이전 성능점검 기록부와 함께 요청해서 사실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문제 발생 시 유리하게 작용될 근거로 성능점검표와 함께 관인계약서이기 때문에 이 둘을 반드시 챙겨야 한다. 차를 직접 확인하는 경우 침수로 인한 이물질이 쉽게 끼는 포인트를 확인하거나. 침수 이후 부식이 잘 되는 자동차 밑부분과 본네트를 열어 전장비와 퓨즈 등의 상태도 봐야 한다.
 
중고차 구입시 피해야 하는 유형으로 사고차를 꼽지만, 사고차는 참 애매하다. 범퍼나 문짝, 사이드 미러 등의 부위 사고는 중고차가격이 낮지만 성능과 관계가 없어 현명한 구입유형에 속한다. 하지만 그 외의 부분은 확인이 쉽지 않다. 보험개발원을 이용할 경우 많은 부분 확인이 가능하지만, 만약 자비로 해결한 경우라면 확인이 불가능하다. 어떠한 이력에도 남지 않기 때문이다.이 경우 차량점검을 통해 보완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이 역시 100% 찾기는 쉽지 않은 편이다. 조향장치, 동력계열, 그 외 주요부위 사고차는 일반 다른 중고차보다 성능 면에서 불편함을 일으킬 확률이 높은편이다. 사고위험도 위험이지만, 굉장히 불편함을 초래한다는 점에서는 비추 유형이다.
중고차는 카즈
자료문의 : 카즈 홍보팀 1588-5578, psj2sy@carz.co.kr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나나, 보정이 필요 없는 몸매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