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시, 시니어 바리스타‘우리 동네 커피전문점’오픈!
전국최초 주민센터내 노인일자리 커피전문점 탄생
기사입력: 2017/04/12 [08:27]  최종편집: ⓒ 보도뉴스
주형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는 4월 12일 오후2시 안락1동 주민센터 내에서 60세 이상의 시니어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우리동네 커피사업단” 개소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커피사업단”은 국·시비 4천만원으로 전국 최초로 동 주민센터내에 편안한 휴식 공간을 마련하여 지역주민, 도서관 이용자, 프로그램 수강자 등 많은 시민들에게 맛있는 커피를 저렴하게 제공하는 사업으로 점점 늘어나는 커피수요와 높아지는 소비자수준을 맞추어 사업에 참여하는 어르신들을 모두 바리스타 전문 교육을 이수한 자격증 보유자 20명으로 구성하고 사업 담당자 역시 바리스타로 배치하였다. 또한, 커피재료는 부산 내 시니어클럽의 공동브랜드와 커피컴퍼니 등에서 조달하여 맛과 가격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였다.

 

시니어 바리스타는 어르신들에게 적합한 맞춤형 직종으로 여겨져 부산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복지관 등에서 매년 많은 바리스타가 배출되고 있으며 현장에서 바리스타를 하고 있는 어르신들도 매우 의욕적으로 일하고 있으며 만족도도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이러한 시니어 바리스타들의 수에 비하여 본인들의 역량을 펼칠 커피전문점이나 사업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향후 부산시 특화일자리사업 등을 통하여 다양한 업종에서 장노년세대가 역량을 펼칠 수 있는 사업장을 더 확충하여 어르신들이 자긍심도 가지고 일정한 소득창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의 생생함을 그대로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고아성, 편안하면서도 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