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
[영동군] 박세복 영동군수, 2021 대한민국 반부패 청렴대상 수상
기사입력: 2021/11/19 [10:1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영동군은 박세복 군수가 청렴하고 공정한 군정 수행과 ‘꿈과 희망이 넘치는 레인보우 영동’ 실현에 힘쓴 공을 인정받아 2021 대한민국 반부패 청렴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10월 박세복 군수는 한국반부패정책학회(회장 김용철 부산대 교수) 주관의 2021 제11회 대한민국 반부패 청렴대상 최종 수상자에 선정됐다.

 

코로나19로 인해 별도 시상식은 개최되지 않고, 지역별로 수상자를 직접 찾아 상장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찾아가는 시상식에서는 한국반부패정책학회 김용철 회장 및 관계자 3명이 참석해 박세복 군수에게 상을 전달하며, 청렴과 공정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 상은 투명하고 공정한 정치·행정·사회문화 확립을 통해 국가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선정·시상하는 상이다.

 

매년 정치부문과 공직부문으로 나워, 준법성, 사회공헌도, 반부패성과, 지역주민인식도 등 5개 지표 심사기준에 의거 엄선하고 있으며, 올해는 박세복 영동군수를 비롯한 총 6명의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만이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박세복 군수는 이번 평가에서 민선6기에 이어 민선7기를 이끌며, 군민과의 소통과 신뢰를 바탕으로 깨끗하고 원활한 군정을 수행하고 있다는 평을 받을 받으며 청렴대상에 최종 선정됐다.

 

특히, 청렴한 공직풍토 조성을 위해 군정받침인 ‘행정의 투명화’에 맞춰 5대 공직문화 저해요인 근절 자정결의대회, 군민감사관제도, 자율적 내부통제, 청렴 상시 자가학습시스템 운영 등 군정의 기본방침으로 청렴을 강조하며 다양한 청렴시책을 추진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체계적인 코로나19 방역체계 확립, 코로나 극복을 위한 민생안정책 등의 추진과 영동 레인보우힐링관광지 조성, 영동양수발전소 건설, 일라이트 산업 육성 등 지역의 100년 먹거리 사업들을 차질없이 진행하며 지역발전을 가속화시킨 점도평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박세복 군수는 “이번 수상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5만 군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성원, 7백여 공직자의 든든한 지원이 조화돼 일군 결실이라 더욱 감회가 새롭게 느껴진다.”라며, “신뢰와 청렴을 기반으로 군민들과 소통하며 더 희망차고 살기좋은 영동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