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인천시
[인천시] 거리의 작품, 공공조형물 … 인천시, 관리체계 개선 나서
- 10개 군·구, 산하기관 공공조형물 543점 전수 조사 완료 -
- 공공조형물 건립 기준과 관리에 대한 세부지침 마련 예정 -
기사입력: 2022/05/13 [10:16]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강화대교 관문 상징조형물     ©인천시

 

인천광역시는 공공조형물 건립 절차의 투명성 확보와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관내 모든 공공조형물 543점에 대한 실태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공공조형물은 공공시설에 설치하는 상징조형물(상징탑, 기념비, 상징물 등), 환경시설물(벽화, 분수대, 폭포 등) 및 조형시설물(조각, 공예 등) 등을 말한다.

 

인천시, 10개 군·구, 산하 공공기관 등이 동시에 실시한 이번 조사는 공공조형물의 건립 및 철거 실태조사, 상태점검 및 보수여부 등에 대해 이뤄졌다.

 

이번에 조사된 공공조형물은 총 543점으로 상징조형물 169점, 환경시설물 136점, 조형시설물 164점, 기타조형물 74점이다.

 

시는 이번 조사결과와 함께 인천연구원 정책연구과제(인천시 공공예술 개선방안, 2021.)를 참고해 공공조형물 제도를 대폭 정비할 예정이다.

 

현재 관리 기관(부서)별로 공공조형물 안전진단, 부식‧오염 측정기준이 미비하고, 전담 인력 및 전문성 부족 등으로 인해 정확한 상태점검이 어려운 상황이다.

 

시는 하반기에 관련 예산을 확보하고 전문용역을 실시해 공공조형물 건립 기준과 관리에 대한 세부지침을 마련할 예정이다.

 

손병득 시 도시경관건축과장은 “시민들이 공공예술 문화를 만끽할 수 있도록 공공조형물 건립 절차와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내일’ 김희선, 도로 한복판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