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군
[함평군]‘100원 행복택시’ 59개→74개 마을로 확대 운영
- 오는 7월부터 운행…1인당 매월 2~6회 이용 가능 -
기사입력: 2022/06/16 [15:50]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 함평군이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발이되는 ‘100원 행복택시’ 운행 지역을 확대한다.

 

함평군은 “행복택시 운행마을 선정기준을 버스승차장에서 마을회관까지 거리가 800m 이상에서 600m 이상으로 완화했다”고 밝혔다.

 

완화된 기준에 따라 ‘행복택시’ 운행지역이 오는 7월부터 기존 47개리 59개 마을에서 60개리 74개 마을로 확대된다.

 

추가지역은 ▲해보면(중귀‧상모‧주현) ▲함평읍(칠언‧자명동) ▲월야면(순천‧주전) ▲신광면(냉천) ▲손불면(어전‧덕산) ▲대동면(용목골) ▲나산면(원우치‧화정‧신촌) ▲학교면(재생원) 등 15개 마을이다.

 

이용대상은 노약자, 거동불편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며, 1회당 100원에 매월 2~6회 행복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행복택시 이용객 수는 2만3500여 명으로 교통 소외 지역 주민의 이동편익 증진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불후의 명곡' 백지영-황치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