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시] 마약류 폐해 심각성 알린다… 폐해 예방 주간 운영
기사입력: 2022/06/17 [09:38]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1년 마약퇴치의 날 기념 심포지엄 (2021.6.17. 부산광역시약사회관)     ©부산시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본부장 최창욱)는 6월 26일,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오늘(17일)부터 24일까지 「마약류 폐해 예방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 기간, 최근 다양한 계층으로 확산 중인 마약류 중독과 그 심각성을 알리고, 마약류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전문가 심포지엄과 캠페인, 예방 교육 등을 추진한다.

 

먼저, 오늘(17일) 오후 2시, 부산광역시약사회관 7층 대강당에서 「마약류 중독예방사업 활성화를 위한 심포지엄」이 열린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마약류 중독예방사업 활성화로 기대할 수 있는 사회비용 절감’을 주제로 마약류 폐해에 맞서 노력하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와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 만큼, 마약 퇴치사업의 개선점과 추진 방향 등을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최근 마약류와 관련한 청소년 문제가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시는 청소년 마약류 등 약물 오·남용 예방 프로그램도 집중적으로 운영한다. 관내 초등학교와 지역아동센터 등 9곳에서 850여 명을 대상으로 22회에 걸쳐 예방 교육을 추진하며 특히, 고위험군과 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예방 교육도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다.

 

마약류 폐해 예방 주간의 마지막 날인 6월 24일 오후 2시부터는 구·군 보건소,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 지역사회단체 등과 함께 부산역 일대에서 마약류 폐해에 대해 알리는 대시민 홍보 캠페인도 펼칠 예정이다.

 

조봉수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우리의 일상에 마약류가 곳곳에 스며든 만큼, 마약류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예방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이번예방 주간을 계기로 시민들께서 마약류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길 바라며, 마약 없는 안전하고 밝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불후의 명곡' 백지영-황치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