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전시] 대전시립합창단, 평화의 울림 전한다
- 제156회 정기연주회 <평화>, 6월 23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개최 -
기사입력: 2022/06/17 [09:55]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립합창단 제156회 정기연주회 ‘평화’가 오는 23일 목요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평화’를 주제로 하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코로나19 및 전쟁 등 전 세계에 발생한 많은 어려움을 겪어나가는 우리 모두에게 위로와희망의 온기를 건네고자 기획하였다.

 

대전시립합창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빈프리트 톨의 지휘로 진행되는 이번 연주회는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 베이스 정록기 등 다양한 국악기의 협연으로 더욱 풍성한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의 시작을 알리는 첫 곡은 브람스의 대표적인 합창 음악 중 하나인 ‘운명의 노래(Schicksalslied)’이다.

 

이 곡은 혼성 4부 합창과 오케스트라를 위해 쓰여진 곡으로 브람스가 독일의 시인 횔덜린(Friedrich Hölderlin)의 시 중 ‘운명의 노래’를 읽고 감명 받아 작곡했다.

 

이어서 동일한 주제로 각기 다른 세 나라의 작곡가들이 작곡한 ‘평화를 주소서’가 연주된다. 에스토니아의 아르보 패르트, 독일의 멘델스존, 한국의 조혜영, 우효원 작곡가가 평화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마지막 곡으로 막스 레거의 ‘은둔자(Der Einsiedler)’는 아이헨도르프의 시 ‘은둔자’에 독창과 합창,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더한 곡이다. 합창단과 베이스 정록기의 하모니가 돋보이는 곡이다.

 

지휘를 맡은 빈프리트 톨 지휘자는 “음악은 많은 민족간의 평화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고, 언어와 문화와는 상관없이 음악은 다른 예술과 마찬가지로 우리 모두 가지고 있는 화합에 대한 열망을 분명히 표현하고 이것을 마음에서 마음으로 보내고 전달할 수 있다”며, “우리의 음악을 통한 이 위안과 평화의 힘을 소망하고, 이 모든 것을 이번 우리의 연주에서 조금이나마 해낼 수 있다면 정말 기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입장료는 R석 2만원, S석 1만원, A석 5천원이며 대전시립합창단 홈페이지, 대전예술의전당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합창단(042-270-8364)으로 문의하면 된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불후의 명곡' 백지영-황치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