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산시] 학대피해아동 심리정서 회복 집중 강화한다
- 지자체 최초 심리치료팀 본격 가동 -
기사입력: 2022/09/22 [09:36]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아동보호종합센터는 학대 피해아동의 심리 정서 회복 지원을 위한 심리치료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학대 피해아동에 대한 심층적인 심리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해 올해 3월 지자체 최초로 심리치료팀을 신설하고 임상심리 전문인력 정원을 5명까지 확충하는 등 조직과 기능을 전면 개편했다.

 

개편 이후 전문인력을 적극 채용함과 동시에 부산시 심리서비스 현황 및 현장 의견을 조사하여 지역에 필요한 치료 프로그램을 신설하는 등 현실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피해아동 심리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첫째, 자살․자해 위험 등 고난도사례에 대해 전문적 심리평가와 치료를 제공한다. 지역 내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서 의뢰된 고난도사례에 대해 정신건강 임상심리사 등 전문자격을 갖춘 전담 인력을 지원한다. 또한 교수, 의료진 등 21명의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여 정기회의를 통해 지원의 전문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둘째, 학대로 가정에서 분리된 아동의 심리적 응급처치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이는 분리 직후 불안 등 심리 위기에 대한 즉각적인 개입을 통해 PTSD(외상후스트레스장애) 등 심각한 심리손상을 막기 위한 집단 치료 프로그램으로, 집단상담 중 심층적 개입이 필요한 아동들은 개별 심리치료로 연계한다.

 

또한, 학대 상황에서 분리된 보호아동이 적절한 심리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분리보호 아동에 대한 신속한 심리평가도 지원할 예정이다.

 

▲셋째, 부산시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치료인력의 역량 강화와 협력 구축을 강화한다. 심리치료 전문인력 소진 예방을 위해 직무스트레스 검사, 워크숍 등을 지원하고, 전문성 강화를 위해 매월 기관 방문 컨설팅과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매월 부산시 심리서비스 현황과 현장 수요를 조사․분석하여 심리서비스 전달체계 구축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혜은 아동보호종합센터장은 “학대 피해아동을 발견하고 보호하는 것을 넘어 아동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부산시는 피해아동의 학대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건강한 발달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월수금화목토' 고경표, 웃긴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