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시] 울산박물관, 울산지역 개인 소장 문화재‘무료 훈증소독’지원
기사입력: 2023/11/09 [10:37]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접수유물 훈증 후 유물 포장     

 

울산박물관은 울산지역 내 개인과 소규모 공사립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를 대상으로 ‘2023년 무료 훈증소독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지원대상은 동산문화재* 가운데 종이(책, 문서, 사진), 섬유류(의복, 가죽, 신발), 회화류(족자, 병풍), 목재류(가구, 생활용품), 공예품(목공예, 짚공예, 종이공예 등)의 유기질문화재**이다.

 

 *동산문화재: 유형의 문화재 중 이동 및 보관이 가능한 모든 문화재

 

**유기질문화재: 종이, 섬유 및 목재와 같이 자연의 유기물 재료로 만들어진 문화재

 

신청기간은 11월 13일부터 23일까지이며 전화상담(☎ 052-229-4742) 후 유물 소장자가 울산박물관으로 유물을 직접 가져와 접수하면 된다.

 

훈증소독은 11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훈증소독이 끝나면 문화재가 더 이상 생물피해를 입지 않도록 방충약품과 함께 안전한 보관 상자에 잘 포장해 돌려준다.

 

가정에서 잘 보관 관리될 수 있도록 재질별 보관 방법이나 관리 방안도 안내해 줄 예정이다.

 

훈증소독이란 생물 피해에 취약한 문화재를 밀폐된 공간에서 살충, 살균 하여 곰팡이, 좀벌레 등의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예방 처리를 말한다.

 

전문 장비와 전문 인력만이 취급할 수 있어 개인과 소규모 공사립 기관에서는 시행하기가 어렵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지역 문화재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를 위해 훈증소독을 지원하고 있다.”라며 “울산 시민들의 문화재 보존 의식을 높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무료 훈증 지원 사업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지역문화재 보존을 위한 훈증소독을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11년째 연 1회씩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22명의 개인 소장자와 15곳의 기관에서 참여한 가운데 종이․고서적 1,287점, 목재 169점, 서화류 25점, 섬유류 135점, 골각류 106점, 기타류 27점 등 총 1,749점의 문화재 훈증소독을 지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스토랑’ 이정현 “드디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