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시]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 만끽하세요”
5월 17~19일 사흘간… 작약 등 6,000만 송이 활짝
기사입력: 2024/05/14 [09:41]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시는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태화강 국가정원 일원에서 ‘정원의 봄, 꽃으로 열다’라는 주제로 ‘2024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활짝 핀 꽃양귀비, 작약, 수레국화, 안개초, 금영화 등 6,000만 송이 봄꽃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개막식은 5월 17일 오후 7시 왕버들마당 특설무대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해 김기환 시의장, 지역 국회의원, 아람코 코리아 칼리드 라디 대표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사말, 축사, 개막 공연(퍼포먼스),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축하 공연은 오후 7시 30분 울산 출신으로 널리 알려진 가수 ‘테이’가 진행하면서 고향 잔치의 흥을 돋운다.

 

개막식에 앞서 식전행사로 오후 6시 50분 울산 어린이 연합합창단의 특별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2024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의 주요 프로그램을 보면,올해 처음으로 마련된 ‘감자 캐기 체험행사’는 울산시에서 체험을 위해 지난 3월 모종을 심어 놓은 감자를 직접 캐서 가져가는 행사로 5월 18일, 19일 양일간 1일 3회(11시, 14시, 16시) 어린이들로만 대상으로 운영된다.

 

사전 온라인 접수(70%) 결과 가족 단위의 신청자가 많아 접수 첫날 매진됐으며, 현장에 직접 오신 방문객들을 위해 현장 접수(30%)도 진행된다.

 

또한, 태화강 국가정원의 가치를 널리 홍보하고 정원문화 활성화를 위해 준비한 새내기 정원사 경진대회, 행복한 정원사, 나는야 꼬마 정원사 등 정원 체험 프로그램들은 신청 첫날에 접수가 완료되는 등 참여 열기가 뜨거웠다.

 

울산시에서는 봄꽃 축제 처음으로 산림청과 합동으로 정원 식물 진료소·상담(클리닉·컨설팅)을 운영하며, 시민들에게 반려식물에 대한 정보 제공과 교육을 진행한다.

 

아울러, 울산 행복나무 나누어 주기 행사의 일환으로 시민들이 직접 작은 화분에 정원식물 등을 심어 가져가는 미니정원 만들기 체험과 반려수목 입양 공간(부스)을 운영한다.

 

또 텃밭정원 전시 및 체험행사 등 도시농업 체험행사와 농업기술센터와 함께하는 ‘나만의 꽃다발 만들기’ 체험행사도 축제 3일 동안 소풍마당 ‘체험공간(부스)’에서 운영한다.

 

특히 올해에는 초화원을 무대로 360도 회전하면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이동(무빙)카메라를 직접 구입해 유료(1인 1,000원)로 운영할 계획으로 체험비 등 국가정원 수익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본인 휴대전화만 맡기면 사방팔방 봄꽃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어디에서 찍어도 초록을 배경으로 알록달록하게 물든 치유(힐링) 명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한껏 즐기면서 인생 사진 찍기에 도전해 보길 바란다.”라며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람객들이 아름다운 봄꽃을 즐길 수 있도록 정원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커넥션' 권율, 첫 등장부터 엘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