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남해군
[남해군] ‘안심배수구 안내판 설치’시범 추진
관내 국도·지방도 등 주요 도로 36개 지점
남해경찰서와 협업으로 도로 상습 침수 대응
기사입력: 2024/05/27 [13:49]  최종편집: ⓒ 보도뉴스
이효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해군(군수 장충남)이 남해경찰서(서장 공용기)와 협업으로 ‘안심배수구 안내판 설치 사업’을 추진한다.

 

남해군과 남해경찰서는 여름철 집중호우 시 도로 침수가 상습적으로 발생하는 구간을 중심으로 합동점검을 펼친 바 있다. 초기 대응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배수구 내 퇴적물을 신속하게 처리해야 하나 침수로 인해 배수구 위치 확인이 지연되어 왔다는 점에 주목하게 됐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배수구 위치를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눈에 잘 띄는 안내판을 부착하게 됐다.

 

남해군은 관내 국도 및 지방도 주요 도로 36개 지점에 안심 배수구 안내판을 시범적으로 설치한 데 이어, 향후 추가 대상지를 발굴해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정만식 남해군 건설교통과장은 “금번 안내판 설치는 남해군과 남해경찰서 간의 협업을 통해, 양 기관의 담당자들이 직접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적극행정을 실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도로 내 각종 재난재해 예방활동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기관 간의 협업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로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자발적인 예방 활동을 펼치고 있는 지역자율방재단 등 주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고, 다가오는 여름철 피해 예방을 위하여 안내판이 설치된 배수구에 퇴적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스토랑’ 이정현 “드디어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