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북도] 지방소멸 대응을 위한 인구활력추진단 가동
기사입력: 2024/05/27 [17:31]  최종편집: ⓒ 보도뉴스
김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자치도가 지방소멸 및 인구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시군과 머리를 맞댔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올해 첫 인구활력추진단 소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구활력추진단은 지난해 8월 제정된 「도 인구활력추진단 설치 및 구성‧운영 조례」에 따라 설치된 협의체이다.

 

추진단은 전북자치도와 도내 인구감소(관심)지역 11개 시군이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인구정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자 지난해 첫 출범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회의는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를 주재로 도의회, 지방행정연구원 및 전북연구원, 인구감소(관심)지역 11개 시군* 실과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인구감소 위기에 공동 대응 방안 및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전략 등이 심도깊게 논의됐다.

* 전북특별자치도 : 인구감소지역 10개(정읍, 남원, 김제, 무주, 진안, 임실, 장수, 순창, 고창, 부안) + 인구관심지역 1개(익산)

 

먼저, 행정안전부의 시군 지방소멸대응기금 배분체계가 4단계(S·A·B·C)에서 2단계(우수·양호)로 개편되고, 기금사업 범위가 보다 유연하게 확대되는 등 제도 개편에 대응하고자, 행정안전부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컨설팅단으로 활동 중인 전문가를 초청해 효율적인 기금 활용방안과 전략적인 투자계획 수립을 통한 평가 대응에 대한 강의가 진행됐다.

 

전북연구원은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각 시군에서 활동 중인 청년활동가들의 현황을 조사하고, 시군의 지역자원과 연계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전북자치도는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에 따라 수립한 인구감소지역대응 시행계획의 틀 안에서 현재 도와 시군이 지방소멸대응기금 등의 재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행정안전부의 평가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 중 대부분이 행정절차 완료 후 올해 공사가 시작되면서 집행률 향상과 실질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기금의 효과를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집행 속도를 제고해 달라고 시군에 적극 협조 요청했다.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는 “인구의 급격한 감소는 지역의 존폐가 걸린 중대 사안이다”며, “인구감소 및 지역소멸 대응을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집행률을 높여 민생과 지역경제 활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군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전북특별자지도의회 의원은 “지난해 인구활력추진단 설치 조례 발의 후, 전북의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대응을 위해 도와 시군이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조가 이뤄지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전북자치도의 인구정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보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스토랑’ 이정현 “드디어
주간베스트 TOP10